[라이트룸 보정] 사진의 색감 내 취향대로 바꾸어 보자 (Split Toning)

진을 찍으면 꼭 눈에 보이는 대로 색이 나오지 않을 때가 있다. 야외라면 몰라도 실내라면 거의 눈에 보이는 것과 다른 색이 나온다. 이렇게 찍히면 어떻게 해야 할까? 대부분 화이트 밸런스라는 것을 바꾼다. 화이트 밸런스는 색온도를 바꿔 사진 전체적으로 눈에 보이는 색과 비슷하게 만들어 주는 것을 말한다.

그런데, 화이트밸런스로 색을 조정하면 사진 전체에 동일한 효과가 적용된다. 하지만, 포토샵을 이용하지 않고도 하이라이트 영역과 그림자 (Shadow) 영역에 서로 다른 색을 적용할 수 있다면 어떨까? 다행히 라이트룸에서 색을 구분해서 적용하는 편집 툴이 있다. 바로 Split Toning이라는 방법을 활용하면 된다.

원본 사진에 색을 바꿀 때 보통 화이트 밸런스를 바꾼다.
원본 사진에 색을 바꿀 때 보통 화이트 밸런스를 바꾼다.
(예시의 사진에 그림자가 있어 그리 맘에 들지 않지만, 예시이니 양해를 부탁합니다.)

보통 화이트 밸런스는 라이트룸의 화이트밸런스 툴바 바로 옆에 있는 스포이드를 클릭한 뒤 사진에 화이트 혹은 그레이 영역에 스포이드를 찍으면 어느 정도 눈에 비슷한 색으로 자동 보정된다. 적용 방법은 아래처럼 WB 옆에 있는 스포이드를 클릭하고 사진 위에 원하는 영역을 클릭하면 된다.

w

이 방법으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Temp (색온도) 와 Tint를 수정해서 원하는 느낌의 색이 나오도록 조정할 수 있다. 그런데 이 방법으로는 사진 전체의 색을 바꾸는 것이라 종종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예를 들어 밝은 영역은 너무 따스한 색이 나오지 말아야 하고 어두운 영역은 따스한 색이 나오도록 표현하고 싶을 때도 있을 수 있다.

이럴 때, Split Toning 툴을 사용하면 된다.

Split Toning

Split Toning 은 하이라이트 (밝은 쪽)과 Shadows (어두운 쪽)을 서로 다른 색을 선택해서 사진에 반영할 수 있다. 또한, 하이라이트와, 쉐도우 영역에 적용되는 색의 강도를 (비율) Balance 슬라이드를 이용해서 다르게 적용할 수도 있다. 각각 색의 강도는 Saturation 슬라이드를 통해서 정하면 된다.

이 툴을 사용하는 방법은, 하이라이트를 선택하고 Saturation 을 100%로 올린 뒤, 원하는 색을 찾을 때까지 슬라이드바를 왼쪽 오른쪽을 이동하며 찾으면 된다. 그리고, 원하는 색을 찾으면 강도를 Saturation 을 내리면서 자연스러운 색이 나올 때까지 조정하면 된다. Shadows 도 같은 방법으로 적용하면 된다.

Hightlight Toning

예를 들어 원본의 색이 너무 누런(?) 느낌이 강해 살짝 푸른 기운이 감돌도록 바꾸고 싶었다. Highlight 영역의 Saturation 을 100%로 바꾼 뒤, 내가 원하는 색감이 나올 때까지 슬라이드바를 움직인다. 그리고 원하는 색을 찾으면 Saturation 을 자연스럽게 보일 때까지 줄이면 끝!

생각보다 간단하지 않은가?

또한, Shadows는 이와 반대되는 색(보색)을 선택하면 편리하다. 내 경우는 Table 색감이 눈에 보이던 색감과 비슷할 때까지 Shadows 영역의 색을 움직이며 찾아보았다.

이제 Before & After에 색을 보자.

[Before & After]

B&A

White Balance를 이용할 때와 달리, Split Toning 을 적용해서 실제 식당에서 눈에 보던 색과 비슷해졌다.

R0041208-Final
Split Toning 으로 하이라이트, 쉐도우 영역의 색을 따로 분리해서 적용한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