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 영상 촬영 카메라 선택에 관한 조언

YouTube 영상 촬영 카메라 뭘로 시작할까?

이제 영상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되었다. 그런데, 막상 영상을 촬영하려고 하면 카메라가 고민이다. 물론, 가장 쉽게 핸드폰 카메라로 찍을 수 있지만, 영상을 찍다 보면 화각을 바꿔서 좀 더 당겨서도 찍고 넓게고 찍고 싶어지는데 이 순간부터 핸드폰 카메라의 한계에 부딪친다. 두 번째는 아무래도 판형이 깡패라고 핸드폰 카메라의 화질이 아무리 기술적으로 좋아져도 작은 센서를 갖고 있는 녀석보다는 전용 카메라의 큰 센서가 좀 더 유리하다. 나는 영상 전문가는 절대 아니지만, 내가 사용하고 있는 기기를 참고로 소개해 보려고 한다.

YouTube 영상 촬영 카메라
전문 영상기기

영상 전문가의 장비를 보면, 렌즈 자체도 시네마 렌즈를 사용하고 일반 카메라와 사뭇 다르다. 하지만, YouTube를 시작하려는 사람에게 이런 고가의 장비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아니 사용할 수도 없을 것이다. 이런 카메라에서 나온 영상은 컬러 그레이딩 (색을 입히는 작업)을 해야 우리가 익숙한 영상이 나오기 때문이다.

YouTube 영상 촬영 카메라
후지 x100v 는 작지만 쓸모가 많은 녀석이다
영상 카메라 후지 x100v
후지 x100v

일반적으로 입문하는 사람이라면, 작고 가벼운 기기를 추천한다. 그리고, 후보정으로 영상에 색을 입히지 않아도 카메라에서 기본적으로 예쁜 색을 지원해 주는 옵션이 있는 카메라를 추천한다.

후지는 전문 영상용으로도 많이 사용되고 있는데, 그중 풀 프레임 환산으로 35mm 화각에 해당하는 x100v는 입문용 영상으로 추천하고 싶다. 가장 큰 장점은,

▶ 후지의 색 필름 시뮬레이션이 영상에서도 적용된다는 점이다. 특히 이터나는 시네마 색감이라고 하는데, 암부와 명부가 모두 차분하게 보여서 차분한 영상을 만들고 싶다면 이 프로필을 사용하면 된다.

▶ x100v는 전문 영상 보정에 툴에서 사용하는 색 농도, 톤 커브 등을 카메라 내부에서 세팅할 수 있다. 후보정 툴에서 거의 손을 댈 필요가 없는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 전문 촬영을 하고 싶다면, 외부 HDMI 연결을 통해 모니터로 출력을 실시간으로 볼 수도 있다.

하지만, 단점도 있다.

▶ 발열 때문에 4K 기준으로 5분 이상 길게 녹화를 할 수 없다.

이 때문에, 후지로 촬영한다면 4분 정도 찍고 끊고 다시 이어 촬영하는 방식으로 여러 번 촬영해야 한다. 하지만, 영상 초보라면 한 번에 영상을 길게 찍기 어렵고, 영상 소스를 여러 개 만들어 붙이는 것이 종종 효율적일 수 있으므로 전혀 문제 되지 않는다.

후지 x100v의 이터나 필름 시뮬레이션으로 촬영한 영상의 샘플을 소개한다. 내용보다 대략적인 영상의 Quality 만 보면 될 것 같다.

두 번째 소개하고 싶은 카메라는 Leica SL이다. Leica SL 은 전문 영상 카메라이다. 헐리우드에서 시네마 렌즈와 라이카 SL 조합으로 영화를 찍으면서 전문가들 사이에서 잘 알려지게 되었는데, 라이카 렌즈 때문에 오는 선명한 화질을 마음껏 누릴 수 있다. 특히 내가 구매한 24mm-90mm 줌렌즈를 활용한다면, 다양한 화각을 하나의 장비로 대응할 수 있어 편리하다.

영상 카메라 Leica SL
전문가용 영상 카메라 Leica SL

Leica SL 은 후지처럼 다양한 영상 색 설정은 없지만, 색 자체가 채도가 강하고 선명해서 그냥 사용하기에 전혀 나쁘지 않다. 특히 라이카에는 기대하기 어려운 lens stabilization 즉, 렌즈 자체에서 손떨림 방지 기능이 있어 어두운 곳에서도 낮은 ISO를 활용해서 화질을 높일 수 있다.

비교용으로 위 영상과 같은 장소에서 찍은 Leica SL 영상을 소개한다.

그다음 소개하고 싶은 카메라는 Leica CL이다. Leica CL 도 4K 영상이 가능하다. 그리고, CL 전용 렌즈와 M 렌즈 (수동 렌즈) 모두 사용이 가능한데, 두 번째 Camera로 사용하기 편리하다. 작은 카메라에 화질은 SL 못지않다.

Lecia CL

마지막으로 소개하고 싶은 카메라는 DJI에서 출시된 오즈모 포켓(OSMO Pocket) 이란 제품이다. 위에서 소개한 카메라는 같은 장소에 가만히 있어야 하는 반면, 이동하며 찍어야 한다면 무조건 오즈모 포켓을 추천한다. 오즈모 포켓은 짐벌(이동시 영상이 흔들리지 않도록 하는 장비)이 내장된 카메라로 작은 사이즈와 달리 선명한 화질을 만들어 준다.

오즈모 포켓 (Osmo Pocket)
같은 목적으로 Go Pro를 구매한적이 있으나, 오즈모 이후 계속 제습함에서 잠을 자고 있다.

특히 핸드폰에 연결해서 촬영하면 각종 조작을 편리하게 할 수 있으며, 조작법을 잘 모른다면 그냥 핸드폰 영상 찍듯 편하게 자동모드로 촬영해도 된다. 핸드폰 연결시 전문 YouTube 영상 촬영 카메라 기능을 대부분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영상 촬영에서도 셔터스피드, 조리개, ISO 수동조작 등이 가능하다. 야외에서 영상을 찍다 보면 종종 너무 밝아 ND filter 도 (빛을 줄여주는 광학 필터) 필요할 수 있는데, 오즈모 포켓은 다양한 ND 필터를 액세서리로 판매하고 있어 영상 초보가 움직이는 영상을 찍기 편리하다.

가장 큰 장점은 위에 소개한 카메라 중 가장 저렴하다는 점이다. 아무래도 영상을 처음 도전해보는데 높은 가격을 지불하기에는 부담스러울 수 있는데, 이런 유저에게 추천하고 싶다.

오즈모 포켓으로 촬영한 영상은 다음을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보통 이런 작은 카메라의 단점은 어둠이 내리면 노이즈가 거슬릴 정도로 많이 생기는데, (작은 센서 때문에) 오즈모는 동급 카메라 중 가장 깨끗한 영상을 만들어 준다. 영상 전문가가 오즈모 포켓으로 촬영한 다음 영상을 보면 지름신이 급 올 수 있다. (물론, 내 영상과 비교해보면 알겠지만, 촬영 기법 및 편집에 따라 영상 느낌이 다르므로 아무나 오즈모 포켓이 있다고 이런 느낌을 낼 수 있는 건 아니다.)

오즈모 포켓의 가장 큰 단점은 내부 마이크이다. 내부 마이크는 거의 사용할 수 없는 수준이다. 그런데, 모든 카메라가 카메라의 내장 마이크를 활용하면 늘 음성이 문제가 될 수 있다. 말하는 사람과 카메라의 거리가 기본적으로 떨어져 있어 아무리 좋은 마이크도 사람 입 근처에 있는 마이크만 못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마이크는 항상 외장 마이크로 녹음한 뒤 영상 편집 소프트웨어로 싱크를 맞추어 믹스하는 것이 좋다.


사실 더라이프는 Photography가 메인이다. 그렇다 보니 영상은 늘 뒷전이었는데, 그래도 꾸준히 YouTube 영상이나, 혹 마케팅 자문 고객이 반드시 필요한 간단한 영상이 있다면 촬영을 돕곤 한다. 이때 사용할 카메라에 대해서 늘 고민을 거듭한다. 광량이 충분한 외부라면 오즈모 포켓이 그 역할을 다 하고 있지만, 실내라면 Leica SL 등을 사용하는 것이 월등히 유리하다. 하지만, SL의 무게 때문에, 조만간 한번 또 영상 기기를 추가할 고민을 하고 있다.

이번엔 어떤 기기를 추가할지..

아무튼 이런 고민을 하고 있는 나지만, 적어도 이제까지 내가 사용했던 YouTube 영상 촬영 카메라 소개를 통해 해당 기기를 고민하는 있는 사람들에게 작례를 소개하고 싶었다.

오즈모 포켓에 대한 소개는 다음 링크를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https://blog.naver.com/akinterv/221609856039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