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카 CL 동네 산책 카메라(?)

Leica 유저 중에서 라이카 CL 유저를 찾기 쉽지 않다. CL 을 사용하느니 차라리 Q 를 사용하거나 M 을 사용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그런데 CL 은 은근 팔방미인이다.

동네 산책 카메라

CL에 18-56mm 줌렌즈를 마운트 하면 여행용 혹은 동네 산책 카메라로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일단, 렌즈도 가벼워 전체적으로 가볍다. 목에 걸고 산책하더라도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의 무게이다. 사실 18-56 렌즈는 독일 생산 렌즈가 아닌 일본 생산 렌즈이다. 그래서 라이카 M의 느낌과는 조금 거리가 있다. 하지만, CL 과 만나 상당히 쓸만한(?) 사진을 만들어 준다. 만일 내가 M의 결과에 익숙하지 않았다면 상당히 멋진 렌즈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다. (물론, 일상에 사용하기에는 차고 넘치는 좋은 렌즈이다)

라이카 CL 동네 산책 카메라
라이카 CL, 18-56 Elmar TL

그냥 집에서 바라본 하늘 풍경이다. 슬슬 해가 질 무렵 보인 풍경이다. 이 풍경을 조금 넓게 잡아보면,

라이카 CL, 18-56 Elmar TL
라이카 CL, 18-56 Elmar TL

화사하게 담을 수도 있고 은근히 묵직하게 느껴지게 담을 수도 있다.

Leica CL, 동네 산책
라이카 CL, 18-56 Elmar TL

본격 탄천 산책을 하며 담아본 사진이다. 사실 이 정도면 욕심을 버리면 상당히 훌륭한 결과이다. CL 바디 덕분에 색감은 상당히 라이카스러운 느낌이 든다. (라이카 색감은 원색이 무척 선명하다)

라이카 CL, 18-56 Elmar TL

18-56 렌즈는 모든 구간에서 화질이 안정적이다. 일부 렌즈의 경우 Zoom 을 하면 화질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는데, 일본 생산이라도 라이카 렌즈는 역시 일관된 Quality를 경험할 수 있다.

라이카 CL, 18-56 Elmar TL

해지는 순간 풍경은 시시각각 지루할 틈이 없다. 산책을 하면서 얻는 즐거움 중 하나이다.

라이카 CL, 18-56 Elmar TL

꼭 공포영화처럼 자랐다. 안에 들어가면 영원히 사라질 것 같은 느낌

라이카 CL, 18-56 Elmar TL

MACRO-APO-ELMARIT-TL 60mm F/2.8

이 렌즈를 마운트 하는 순간, CL은 Leica M10으로 변한다. 렌즈 하나만 바뀌었을 뿐인데 그냥 다른 카메라다. 물론, M 렌즈를 이종교배하면 M10과 구별하기 어렵다. Full Frame Sensor / Crop Sensor의 센서 크기에서 오는 차이는 거의 느끼기 어렵다. (노이즈 면에서는 살짝 차이가 있으나, 후보정으로 충분히 가릴 수 있는 정도이다.)

내 경우는 오히려 라이카 CL 을 사용한 뒤로 Q 의 효용가치가 떨어져 판매하기도 했다. 특히 매크로렌즈는 제품 사진을 찍을 때도 효자 역할을 하며, 종종 인물사진을 찍을 때 망원 화각 역할도 겸하기에 이제 내 곁은 떠날 수 없는 상태가 되었다. 아마 이 녀석이 없었다면 Leica SL2-S 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자 동네 산책 카메라로 라이카 CL 18-56 조합을 추천한다.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