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기자단 수익과 블로그 성장 두 마리 토끼를?

블로그를 운영하다 보면, 하루에도 수차례 “블로그 기자단” 제안을 받게 된다. 기자단이라니? 시민기자 같은 건가?라고 생각해서 클릭해 보면 보통

다음과 같은 내용이다.

“블로그 영향력이 좋아서 기자단 제안을 드립니다. 저희가 원고와 사진을 드리면 올려만 주시면 바로 입금을 드립니다. 특히 블로그 지수를 높일 수 있는 원고를 드리기 때문에, 블로그 성장에도 도움을 드립니다. 원고와 사진은 절대 재사용하지 않으니, 저품질 블로그는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생략..”

말만 들어보면 정말 솔깃한 제안이다. 포스팅을 하나 작성하는데 들어가는 시간과 노력을 생각한다면 완전히 남는 장사다. 그냥 타인의 원고만 올려도 내 블로그가 상위 노출하는 데 도움이 되고 유입도 많아지고 더구나 포스팅을 게시하면 바로 입금이 된다니!

그런데, 혹시 살면서 이런 말 들어본 적 있지 않나? “세상에 공짜는 없다.” 이런 말은 블로그 기자단에도 적용된다.


블로그 마케팅을 하는 사람은 어느 순간 블로그 기자단 유혹에 빠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블로그 기자단으로 정말 '수익'도 내고 '블로그 성장'도 할 수 있을까? 저품질 블로그가 되면? 독자의 신뢰를 잃어 버린다면? 기자단에 대한 생각을 공유해 본다.
정성스러운 포스팅을 작성하려면 적지 않은 시간 노력이 들어간다.

저품질 블로그, 검색 결과 제외

더라이프에게 블로그 마케팅 상담을 하는 고객 중 상당수가 저품질 블로그가 되었는데, 복구가 가능한지에 대한 내용도 있다. 그런데, 이들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항상 ‘블로그 기자단’이 등장한다. (과거에는 체험단이란 이름으로 활동) 블로그를 일면 노출하고 무엇보다 방문자를 급하게 늘릴 수 있다는 유혹에 기자단을 시작한다. 물론, 수익도 따라오니 금상첨화라 생각했다고 한다.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검색 결과 제외되고 저품질 블로그가 되고 기자단도 더 이상 할 수 없었고, 기자단을 진행하던 업체에 따져도 다신들은 양질의 원고만 제공하기 때문에, 자신들 책임이 아니란 말만 반복한다고 한다.

그런데, 이런 양질의 원고란 것이…. 다 거기서 거기의 내용이다. 업체는 재활용을 하지 않는다 말했지만, 내용 자체가 대동소이하며 사진도 비슷비슷한 사진이기 때문에 네이버 입장에서는 저품질 콘텐츠로 보는 것이다.

내가 운영하는 블로그의 주제와 너무 동떨어진 주제가 반복해서 등장한다면?

더구나, 내가 운영하는 블로그는 A라는 주제, 예를 들어 사진에 대한 주제에 대해서 카메라 리뷰 및 사진을 포스팅하는 것이 메인이었는데, 기자단을 운영한 순간 다음과 같은 일이 발생한다. 월요일은 제주에서 흑돼지를 먹고, 화요일은 공기청정기 리뷰를 하고 수요일은 대전에서 갈비를 먹고 목요일은 여성 화장품 리뷰를 한다. 나는 남자인데 말이다.

이처럼 주제가 널을 뛴다. 보통 SEO(Search Engine Optimization)이란, 하나의 Site에서 관련 주제의 글이 반복적으로 등장할 때 그 힘이 배가된다. 만일 주제가 계속 바뀌면 그저 그런 평범한 사이트로 전락한다. 그런데, 더욱 큰 문제는 비슷한 글(Copy로 의심되는) 이 반복적으로 등장하는데, 주제도 계속 바뀐다면, 네이버 알고리즘 입장에서는 “저품질” 블로그로 분류하는 것이 당연하다.

한번 저품질 블로그로 분류되면 지난 포스팅 중 저품질로 의심되는 포스팅을 모두 삭제하고 다시 통일된 주제로 포스팅을 정성스럽게 작성하기 시작해야 한다. 이렇게 하더라도 새 블로그를 최적화하는 것보다 더욱 오랜 시간이 걸려야 저품질 블로그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 말까이다. 그러니, 저품질 블로그로 분류될 오해의 소지는 처음부터 원천 봉쇄하는 것이 좋다.

독자의 신뢰를 잃어버리면?

사실 블로그의 가장 큰 장점은 내 콘텐츠에 끌리는 사람의 유입. 그리고 이들의 재방문이다. 내 콘텐츠가 좋아서 재방문하는 사람은 댓글 및 좋아요를 남기지 않더라도 계속 내 콘텐츠를 소비하며 즐거움을 느낀다. 그런데, 기자단을 운영하는 순간, 아마 한주도 지나지 않아 이들의 신뢰를 잃게 될 것이다. 내가 평소 쓰던 글과 문체 및 느낌이 전혀 다른 글이 등장하기 시작하고 주제도 계속 바뀌기 때문이다. 한번 독자의 신뢰를 잃게 되면 다시 얻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아마 이웃 리스트에서 삭제한 뒤 다시는 방문하지 않을 확률이 높다.

그래도 방문자 유입이 많으면 성공한 블로그라고?

글쎄, 누구를 위한 블로그일까? 일관된 콘텐츠가 아니면 일회성 방문자만 가득하고, 이런 지나가는 사람들은 내 독자가 될 수 없다. 개인이라도 이런 방문자는 도움이 되지 않지만, 기업이라면 최악의 상황이 되는 것이다. 우리가 어떤 마케팅 활동을 하더라도 블로그를 통해서 정당한 피드백을 받기 어려운 환경이 되는 것이다!

블로그 기자단, 체험단, 인플루언서 리뷰 등 다양한 이름으로 유혹을 받더라도 응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업체 입장에서도 이들 채널을 활용해서는 좋은 결과를 얻기 어렵다. 보통 이런 포스팅의 퀄리티도 좋지 않을뿐더러, 다른 글을 클릭했는데, 전혀 다른 주제의 콘텐츠가 나온다면 해당 글을 본 독자도 신뢰하지 않기 때문이다.

블로그 기자단 성장
일반인도 블로그 콘텐츠의 성격이 바뀌면 바로 느낄 수 있다. 한번 실망한 독자는 다시 얻기 어렵다.


꼼수에 강한 대한민국

아주 오래전 일이다. Oracle Database Adminisrator 자격증을 준비하는 시험에서 한국만 유독 합격자가 높게 나왔다. 알고 보니, 각종 학원에서 기출문제 및 예상문제를 갖고 족보를 만들어 학생들을 강의했던 것이다. 그런데, 결국 세계적으로 공신력 있던 Oracle DB admin 자격증은 신뢰성을 잃게 되었다. 기업에서 이 자격증을 가진 사람을 채용하면 보통 문제 해결 능력이 있다고 기대했는데, 족보만 외워 자격증을 딴 사람들은 다른 문제가 발생하면 해결 능력이 전혀 없었던 것이다. (족보만 암기했기 때문에…)

더라이프 마케팅 상담 및 문의는 allan@thelife.marketing / 앨런 김 대표 / 070-7012-7841

이처럼 대한민국은 모든 국제 자격증에 대해서도 꼼수를 만든다. 마케팅도 다르지 않다. 꼼수 덕분에 진짜 마케팅 회사도 제대로 된 대접을 받지 못할뿐더러, 수많은 자영업자들도 꼼수 마케팅의 피해자가 된다. 마케팅은 지름길이 없다. 시간과 노력을 제대로 투자해서 일 년 뒤 이 년 뒤에 열매를 맺기 시작해야 정상이다. 만일 이 기간을 참지 못한다면 그냥 유료 광고에 100% all in 하는 것이 정답이다.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